::: 예전 잠늑대 게시판 보기 :::


  [펌] 신죠 전설 - 1편
  잠늑대
  http://cool2.com
신조(SHINJO) 전설 -1편-<개인적으로 자주 가는 야구사이트 자유게시판에 썼던 글을 고대로 가지고 옴>

일본 야구계의, 아니 전 세계 야구계의 베스트 오브 괴인.
신조 쯔요시 선수에 대해 소개합니다.
여러분들이 몇 장의 사진으로만 알고 있는 신조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합니다.
여기 신조의 전설, 그 일부를 번역해 봅니다.
반응이 좋으면 여러 증거사진 등 계속 올리겠습니다.
코끝 찡한 스토리나 직접 쓴 좋은 얘기 등도 있습니다만,
이번 회엔 흥미를 끌기 위해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위주로 소개합니다.
(물론 에피소드는 이것이 끝이 아닙니다. 아주 무궁무진하죠)

개인적으로는 좀 경박하지만, 정말 재미있고, 야구의 뻣뻣함을 날려 주며, 친근함을 배가시키고 흥행성을 높여주는 좋은 선수라고 봅니다.





● 인적사항


본명 : 신조 쯔요시(新庄剛志)
등록명 : SHINJO (이치로하고 같은 케이스라 보면 됨)

생년월일 : 1972년 1월 28일
포지션 : 외야수 (기타 등등 다수)
수상경력 : 베스트나인 3회, GG 9회, 올스타전 MVP 2회
등번호 : 5번(한신), 1번(니폰햄)

경력 : 니시닛폰 단기대 부속고 - 한신타이거즈 - 뉴욕메츠 - SF자이언츠 - 뉴욕메츠 - 닛폰햄 파이터즈(현)


● 신조의 저주 전설
고의사구를 쳐서 굿바이. 히어로 인터뷰에서 '내일도 이긴다앗~!' 그 후 12연패
92년 종반, 히어로 인터뷰에서 '우승입니다!'라고 외치다. → 한신 우승실패
99년 6월 12일 고의사구를 쳐서 굿바이 '내일도 이긴다' → 다음경기 패배
99년 9월 10일 8회 말에 갈베스로부터 결승홈런, 내일도 이긴다 → 12연패
04년 9월 20일 신조 환상의 굿바이 홈런(나중에 소개), 내일도 이긴다 → 전 소속팀 한신 2연패, 현 소속팀 파이터즈 플레이오프 패퇴
04년 4월 2일 삿포로돔 첫 경기인 라이온스전에서 '내일도 이긴다' → 3연패

'앞으로는 퍼시픽 리그입니다' → 퍼시픽 리그 존속의 위기
버스를 모교에 기증 → 모교 고시엔 첫경기 패퇴(후에 자세히 기술)

● 센스가 없으므로 그만두겠습니다라고 기자회견(J리거로의 전직) → 다음날 철회

● 한신시절, 등번호 위의 이름은 'SHINJYO'가 되어 있었다.

● 한신의 5년 12억엔 제의를 걷어 차고, 연봉 2200만엔짜리 메이져리거로.

● 부진한 채로 출장했던 올스타전에서 응원을 보이콧당함.

● 사인을 너무 많이 해 주다가 신칸센을 놓쳐서 못 탐.

● 뉴스 스테이션(일본 최고 인기의 뉴스 프로그램)에서 쿠메히로시(절대적인 인기와 위치를 가졌던 뉴스스테이션 진행자. 현재는 은퇴)를 '쿠멧치'라고 반말로 부름. 동료 진행자들 대폭소.

● 메이져리그 첫 출장은 대주자. 중견수 플라이인데도 태그업해서 2루로.

● 일본인 첫 메이져 4번
● 일본인 첫 메이져 만루홈런
● 일본인 첫 월드시리즈 안타

● 메이져에서, 출루시에 마이크를 단 1루수가 '내년에 어쩔 거야?' 라고 묻자 '올해만 하고 일본으로 돌아간다. 돌아가서 무비 스타가 될 거야'

● 닛폰햄 입단발표 전날에 '햄의 인간이 되겠습니다!' (이토햄의 광고 카피) 선언. 게다가 '등번호는 1번'

● 프리 타격에서 홈런, 소년의 다리사이를 직격, 미안해.

● 퀴즈 밀리오네어(일본 최고인기의 퀴즈 프로그램. 상금 천만엔)에 나가서 연필을 굴려서 우승. 받은 1천만엔을 닛폰햄에 전액 기부. 삿포로돔에 자기 자신의 광고를.

● 시구식의 공은 거의 다 크린 히트. 초등학생의 공도 치려고 듬.

● 올스타 MVP 되겠습니다 선언. 홈런 예고 → 보내기 번트 → 홈스틸로 귀환해서 예고 실현.

● 고등학교 시절의 신조, 차별을 했었던 교사에게 빡이 돌아서 때려 버림 → 처벌로 머리를 박박 밈 → 그대로 훈련캠프로 → 선배선수 '엇, 머리를 밀고 왔구만. 기합이 들어가 있어서 좋은데' 하고 칭찬받음

● 한신시절, 홈런이 자신의 이름이 적힌 깃발에 맞고 떨어져서 2루타가 됨.

● 닛폰햄 시절, 적시타를 때리지만, 팬스에 맞기 전에 관객이 잡아채 버려서 타점 없이 2루타만 인정.

● 입단 당초, 유격수로의 전환을 희망. 이유는 '멋있으니까'

● 92년 5월 바르셀로나 올림픽의 행사 멤버로 선발되어 '저, 세계로 날아 오르겠습니다' 선언. 하지만 그 직후에 중지가 결정됨.

● 92년 12월에, 일본 레코드 대상의 에스코트 역으로 선택됨, '이곳에 서는 것이 꿈이었습니다'

● 94년 구단 수뇌진에게 하반신 강화를 명받지만 거부, 이유는 '청바지가 안어울리게 되니까'

● 95년 입었던 세리에A의 T셔츠가 칭찬받자, '저, J리거가 되고 싶슴다' 거기에 더해 머리를 염색하고 '외국인이 되고 싶다'

● 97년 개막 당초에 자기가 친 타구에 발을 맞은 새 외국인 선수 그린웰이 신조에게, 일본인은 부상을 입어도 시합에 나가느냐고 물어보자 '나가지'라고 대답. 그린웰은 통증을 억누르고 출장을 강행. 그러나 골절되었던 것이 판명, 귀국, 퇴단. '그럴 생각은 아니었다'

● 98년 오프시즌 노무리 신 감독과 처음 만남, 감상 '역시 베르사체였어요'
● 98년 오프시즌 노무라 감독의 지도를 받고, '한 번 들어도 전부 기억할 수가 없어요. 나중에 다시 해 주세요'

● 99년 11월 골든글러브를 수상, '저는 외야의 감독이라고 생각하며 하고 있슴다'

● 포볼로 진루할 때, 뒤로 배트를 던지다 손가락에 걸려서 포수 머리에 직통.

(오른쪽 사진에서 걱정스럽게 포수를 감싸는 신조에게 주목)

신조에 대한 주위의 평가


●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선수가 될 수 있는 선수 (후쿠모토)

● 프로야구 선수라면 누구라도 질투할 신체능력, 잠재능력의 소유자 (마유미)

● 프로의 눈으로 봐서 넘버 원의 외야수 (오치아이)

● 녀석은 엄청난 중견수다 (본즈)

● 젊었을 때에 좋은 지도자를 만났었다면, 이치로 이상가는 선수가 되어 있었겠지 (히로오카)

● 이녀석은 괴물아냐, 할 정도의 레벨 (후루타)

● 동경이라던가, 존경이라는 차원을 떠나서, 아무튼 '당해낼 수 없는' 사람 (츠보이)

● 전 안타를 칠 수 있는 볼을, 안타가 될 타격법으로 치고있는 것 뿐입니다. 안타가 될 것 같지 않은 볼을, 매번 다른 폼으로 때리고 있는 신조 씨야말로 진짜 천재입니다 (이치로)

● 나이도 먹을 만큼 먹어놓고선, 언제까지 바보같은 소리나 하고 다닐 꺼냐? (호시노 센이치)

● 우주인, 야구의 재능의 덩어리 (한신시절의 노무라 감독)

● (신조는) 언제나 폼만 잡을 뿐이다. 단순히 눈에 띄고만 싶어하는 인간. (라쿠텐 감독이 된 노무라)

● 영어보다, 중국어 쪽에 소질이 있다 (학교의 선생님)



수상 경력 (야구 이외)

● 베스트 드레서상
● 베스트 주얼리 드레서상
● 안경 베스트 드레서상
● 베스트 스니커 상
● 베스트 포멀리스트



닛칸스포츠에 직접 쓴 짧은 글

'프로야구의 존재의의는, 그 거리의 사람들의 삶이 조금 다채롭게 되거나,
단조로운 생활이 아주 조금 풍성하게 되는 것에 다름 아니다.
어느 구단이 중심이 되어 매사를 진행시키는 세리그에는 없는,
야구냄새를 퍼시픽 리그는 가지고 있다.'


http://www.nikkansports.com/ns/baseball/mlb/kojima/mb-kojima23.html

출처 : http://bishonen.egloos.com



(잠늑대가 퍼온 출처는 http://mlbpark.com )


잠고냥 일본 구글에서 검색했는데 바로 '신조전설'이란 글이 뜨는군! 니홍고바-죤의 신조전설 링크는 다음과 같소.
http://2chart.fc2web.com/shinjoy.html
2006/02/13   
잠고냥 재밌다!! 근데 '신죠'가 아니라 '신조'래잖아요 ㅋ 2006/02/13   
잠늑대 잘 보면 중간에 SHINJYO가 보일 걸. ^^ 2006/02/13    
잠고냥 SHINJYO라고 이름 잘못 쓰여진 유니폼을 입었단거 아냐? 2006/02/13   
[prev] [펌] 신죠 전설 - 2편 잠늑대
[next] 작명 센스 빵점?! [7] 잠늑대
lis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Thedearest
::: 잠늑대 일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