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전 notice :::


전체 (125)  잠늑대 (88)  잠고냥 (37) 
 October.01.2008    

서울 얼마나 살기 편한 도시인데요^^; 일단 도로망, 버스노선망, 지하철망 세계에서 최고 수준. 물가 비싸다 비싸다 하지만 싼 집은 상상도 못할 정도로 싸고. 무엇보다도 낭만이 있어요. 도시 자체에 배어 있는 달달한 낭만-파리처럼-이 아니라 그야말로 뜨겁게 살아가는 사람에서 나오는 낭만. 뉴욕이 패션의 도시? 뉴욕 가면 날씨 추워서 그냥 꽁꽁 싸매고 다니기만 하지-맨하탄도 겨울에 가믄 그럽디다- 멋부리는 아가씨 그리 많지 않아요~ 서울은 한 겨울에도 미니스커트 입은 사람들 너무 많죠. 멋을 위해서라면 이쯤이야 아무것도 아니지! 라는. 그것도 빡셈이라면 빡셈일까. 하여튼 이 도시는 사람으로 버티는 도시. 사람흔적으로 버티는 도시. 그래서 돈 안 들이고 홍보 안 해도 한번 와본 외국인 친구들은 꼭 다시 오고야 말겠다고 다짐하게 만들던-제가 가이드했던 친구들은 전부 감동에 차서 그리 말하더군요^^; - 그런 도시.

- '매거진t'의 어느 댓글 중에서. 작성자 einy



우와.
(이 댓글에 대해, 바로 아래의 댓글러는 '마치 대선연설같군요'라는 반응을. ㅋ)

상당히 자극적이고 쨍한 글, 대략 250%정도 미화된 듯한 글이라고 생각하지만
- 대선연설이라기보다는 연극의 독백 같은 느낌이라 생각했다 -
어쨌거나 이 글의 메시지에 나도 매우 동감.
그래. 서울은 빡세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역동성으로 움직이는 도시지. 맞다, 맞아.
(.. 라고 글자를 치고 있는 동안 머릿속을 스치고 지나가는 옛날 네스카페 CF의 영상. '뛰면서 즐기는 뜨거운 커피 한 잔의 여유' ㅋ)

.. 그리고 서울을 '서울답게' 만들고 있는 나, 그리고 우리들.
 September.12.2008    

천년여왕. 일요일 아침을 깨우던 그 작품.
(정작, 내용은 『은하철도 999』보다 기억이 안 나지만)

암튼, 김국환 씨는 정말 노래 맛깔나게 잘 부르누나.
 September.11.2008    

고양이와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42초부터 공포영화다.
  Login   << [1].. 11 [12][13][14][15][16][17][18][19][20]..[42] >>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lu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