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전 notice :::


전체 (125)  잠늑대 (88)  잠고냥 (37) 
 May.02.2008    
한나라당은 미국산 수입 쇠고기 검역과정에서 광우병 특정 위험물질인 SRM 등 뼈조각이 검출된것은 한국시장을 가볍게 보는 미국업계의 안일함과 우리 당국의 무성의가 빚어낸 결과라고 지적하며, 미국에 시정요구 등 금수조치를 내려 신속하고 강력한 대응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국민건강과 직결된 사안인데다가 한미 FTA비준의 전제조건으로 미국측의 수입확대를 요구해온만큼 매우 민감한 문제인 것은 사실이라며, 그래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농림부는 빗발치는 언론의 사실확인 요청에 대해서 모르쇠로 일관해 빈축을 사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검역실무를 책임지고 있는 국립수의과학검역원장을 비롯해서 농림부의 담당라인인 축산국장과 가축방역과장은 휴대폰을 받지 않거나 아예 꺼둔 상태였고, 차관 등 고위급 간부들도 지방출장 등의 이유를 대면서 연락이 되지 않았다고 한다며, 한미FTA 비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청와대의 눈밖에 날까 농림부가 몸을 사렸던 것이 아닌지 의문이며, 우리 국민들의 건강을 책임져야 할 농림부로서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 정책위의장은 아무리 한미FTA가 중요하다고 해도 국민들의 생명이 걸려있는 문제를 볼모로 해서 무작정 한미FTA를 체결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과거 이 문제와 관련, 일본 고이즈미 정권이 미국산 쇠고기에서 SRM이 발견되자 곧바로 금수조치를 내린 것은 그만큼 자국민의 식탁과 국민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단호한 조치를 내리는 모습을 보여줬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정책의장은 미국산 쇠고기에서 SRM 등 뼈조각이 발견된 것은 한국시장을 가볍게 보는 미국업계의 안일함과 우리 당국의 무성의가 빚어낸 결과로밖에 볼 수 없다며, 농림부는 더 이상 국민을 불안하게 하지 말고 문제가 있으면 미국에 시정요구를 하고 필요하면 검역중단 등의 미온적인 조치가 아닌 금수 조치를 바로 내리는 등 신속하고 강력한 대응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박순자 여성위원장도 유통 중인 미국산 쇠고기가 안전하다고 강변하는 정부 당국자들의 한심한 발언 때문에 국민들은 더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며, 국민의 안전이 보장되어야할 식탁이 위협받고 있다." 면서 조속한 대책을 촉구했다.

--------------------------------------------
이 기사는 한나라당에서 작성한 건데…
이렇게 가려운 곳 팍팍 긁어주는 얘기를 이넘들이
우째 할까~ 하고 잠시 끄덕거리다가 보니…

작년 7월에 낸 성명이었다.
덤으로 좀 얹자면~

http://whtdrgon.egloos.com/1750001

작년 7월에는 조중동도 광우병에 대해
미친듯이 비판했었네. 지금 그들은 뭐하고 있는감?
경은
  {05.03}  delete
나...MB 뽑았던거...정말 후회한다 어쩜 제정신이 아닌거 같다~선거후 후회라는거 해본적없었는데 뭐 내가 누굴 뽑아 누가되던 상관없다 생각했는데 이번 선택은 내가 땅을 치고 후회할 짓을 하고 말았어~미친...
잠고냥
  {05.04}  delete
(나는 선거 안하고 그 기간에 휴가간게 막 후회된다.) 근데 MB가 이렇게까지 막나갈줄 누가 알았겠니.. -_-
 April.28.2008    
노동절에 (아마도) 있을 노동자 시위 때
공권력이 어떻게 발동하는지 지켜보겠다.

(여기 오는 분 중에 화교 혹은 중국인과
관련 있는 분은 스킵하소)

서울 한복판이 짱깨 새끼들한테 점령 당하는데
그놈의 '경제' '실용' 운운하며 수수방관한
윗대가리 놈들이 과연 이 나라 국민(백성)들을
지킬 마음이나 있는 건지…
아마도 노동절이 되면 확실히 드러날 거다.

뭐, 어차피 당신들한텐 이성적, 현실적인
잣대가 안 먹힌다는 건 지난 2개월 동안
아주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


2008.04.27.21.16
적어도 일본인보다는 한국이 사리가 밝아.


116.21.169
사실이 증명하다시피 한국은 중국이 믿을만한 좋은 이웃이야.
좋은 친구야.
중한우의가 영원하길 바랍니다!!


이 따위 리플들이나 보려고 그랬던 건가.
 April.22.2008    


2006년 4월 22일은 토요일이었습니다.
비가 올 거라던 일기예보와는 달리
고맙게도 햇빛이 내려와줬죠.

그게 잠고냥군이 제게 전해준
새로운 인생이라고 생각합니다.

여보, 고마워~
경은
  {04.22}  delete
결혼2주년 정말 축하해요~ 그날 정말 햇빛이 눈이부셨던 기억이...시간은 정말 빨리간다
잠고냥  {04.23} 
히힛 고마워! 시간 참 빠르지 정말?
물루
  {04.25}  delete
우와앗!! 축하드려요- 언제나 사이좋은 칭구같은 두 분- 앞으로도 쭈우욱!!
잠고냥  {04.28} 
감사합니다 ^^
  Login   << [1]..[11][12][13][14][15][16][17] 18 [19][20]..[30] >>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u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