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전 notice :::


전체 (125)  잠늑대 (88)  잠고냥 (37) 
 January.26.2008    

한 단계 더 진전.
생각보다 살짝 비싸긴 하지만 괜찮은 녀석을 구함.
 January.24.2008    

너무 거창했나…

나도 '마니아'를 자청했지만
그들의 열정에는 두 손 두 발 다 들었다.

잘 되어나가기를.
 January.22.2008    


쌓인 눈 밑에 잘 관리(?)된 얼음판이 있었다.
길창덕 화백이 보여준 전설적인 낙법…
오늘 아침에 나도 했다.

꼬리뼈가 아프구나.
  Login   << [1]..[21][22][23][24][25][26] 27 [28][29][3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una